정용화, 대학원 부정입학 `무혐의` 처분…"7월 불기소 최종 결정"

씨엔블루 정용화(29)가 대학원 부정입학 관련 업무 방해 혐의에 대해 검찰에서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올해 초 정용화가 사법기관의 조사에 성실히 임했다"며 "검찰은 정용화에게 학교 입학과 관련한 업무방해 혐의가 없다고 최종적으로 판단해 지난 7월 불기소 결정을 했다"고 9일 밝혔다.

이어 "무혐의 처분을 받은 정용화는 그동안 박사과정 진학을 둘러싼 여러 오해와 의혹을 씻고 법의 판단을 통해 부정입학의 의도가 있었던 것이 아니라는 것을 인정받게 됐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3월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정용화가 입대를 미루기 위해 대학원에 부정 입학한 것으로 결론짓고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서울중앙지검에 송치했다.

정용화는 지난 3월 입대해 현재 702특공연대에서 복무 중이다.

소속사 측은 "정용화는 우수한 성적으로 기초군사훈련을 마친 후 성실히 군 복무 중"이라고 덧붙였다.

정용화 무혐의 (사진=SNS)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