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GFE] 김수헌 금감원 불법금융대응단 국장 "가상통화 관련 불법 유사수신 사기 주의"

국경제TV가 주최한 `2018 글로벌 파이낸셜 엑스포`에서 김수헌 금융감독원 불법금융대응단 국장은 가짜 가상통화 ICO 사기와 채굴 빙자 사기 등 가상 화폐를 둘러싼 불법 유사 수신 사기에 대한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김 국장은 "국내는 가상통화 ICO를 전면 금지하고 있다"며 "단기간에 고수익을 창출한다며 투자를 유도하는 경우를 유의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소액으로도 성공적인 투자가 가능하다`고 현혹하는 무인가 투자중개업자도 경계해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불법 주식과 선물 거래를 유도하며 초기엔 `미끼용`으로 투자 이익을 지급하기도 하지만, 조작과 거래 중단 등이 가능한 불법 프로그램을 통해 투자자들의 재산 피해를 일으키는 방식입니다.

김 국장은 "부자가 되기 위해선 적절한 투자처를 찾는 것도 중요하지만, 현재 자산을 지키는 것이 현명한 투자의 밑거름"이라고 조언했습니다.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