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콩레이` 한반도 떠났다…정전·주택침수 등 피해 남기고 동해바다로

제25호 태풍 `콩레이`가 한반도를 빠져나갔다.

6일 기상청에 따르면 `콩레이`는 이날 낮 12시 40분 경북 포항 앞바다를 통해 동해에 진출했다.

앞서 `콩레이`는 이날 오전 9시 50분께 경남 통영에 상륙해 약 3시간 동안 경남, 부산, 경북 일부 지역을 관통했다.

이날 정오께 울산 북북서쪽 30㎞ 부근 육상에 있던 `콩레이`는 이날 오후 6시께 독도 북쪽 50㎞ 부근 해상으로 이동할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일본 오키나와 부근에 있을 때 매우 강한 중형급이던 `콩레이`는 부산과 울산 부근에 있던 이날 정오께는 중간 강도의 소형급으로 약해지고 작아졌다.

이날 정오 기준 `콩레이`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27m(시속 97㎞)이고, 강풍 반경은 280㎞다. 중심기압은 985hPa(헥토파스칼)이다.

`보퍼트 풍력 계급`에 따르면 초속 24.5∼28.4m에서는 나무가 뿌리째 뽑히고 가옥에 큰 피해가 일어난다.

`콩레이`는 시속 53㎞로 당초 전망보다 빨리 한반도를 빠져나갔다고 기상청은 전했다.

태풍은 빠져나갔지만, 오후 1시 5분 현재 부산, 울산, 광주, 대구, 경남, 경북 일부, 강원 일부에는 태풍 경보가 발효돼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여전히 매우 강한 바람이 불고 시간당 30㎜ 이상의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다"며 "오늘까지 강원 영동과 경북을 중심으로 시간당 30∼50mm의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으니, 농경지와 저지대, 도로 등의 침수 피해가 없도록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비는 이날 오후 서쪽 지방부터 차차 그칠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6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강원 영동, 경북 동해안, 울릉도·독도 50∼100㎜인 가운데 많은 곳은 150㎜ 이상을 기록할 예정이다.

강원 영서, 경북 내륙, 북한의 예상 강수량은 20∼60㎜, 서울·경기, 충청, 전라, 경남, 제주는 50∼30㎜다.

일요일인 7일까지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해상을 중심으로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으니 각종 시설물 관리를 철저히 해야 한다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현재 모든 해상에 태풍, 풍랑 특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아주 강한 바람과 함께 3∼9m의 매우 높은 파도가 일고 있으며 7일까지 강풍과 높은 파도가 계속될 전망이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