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이 멈추는 그때’ 김현중X안지현X인교진, 첫 만남부터 찰떡호흡 ‘기대감UP’



‘시간이 멈추는 그때’ 전 출연진들이 첫 대본 리딩부터 특급 케미를 선보여 시간 순삭 드라마를 예고했다.

올해 하반기 KBS W가 야심 차게 선보이는 새 수목드라마 ‘시간이 멈추는 그때’ 측이 4일 출연 배우들의 열정 가득한 첫 대본 리딩 현장을 공개해 눈길을 모으고 있다.

판타지 로맨스 ‘시간이 멈추는 그때’는 100% 사전제작 드라마로, 시간을 멈추는 능력자인 준우(김현중 분)가 무늬만 갑인 건물주 김선아(안지현 분)를 만나 점차 삶의 의미를 찾아가는 작품이다. 방영 전부터 각양각색 개성 넘치는 배우들의 특급 만남 소식이 알려져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높인 가운데 감각적인 연출의 곽봉철 PD와 탄탄한 스토리 전개 그리고 섬세한 표현의 지호진 작가가 의기투합해 기존과는 또 다른 색깔의 판타지 로맨스물을 선보인다.

드라마 촬영 전 진행된 첫 대본 리딩 자리에는 곽봉철 감독, 지호진 작가를 비롯해 김현중, 안지현, 인교진 이외에도 임하룡, 주석태, 김양우, 김한종 등 전 출연진들이 총출동해 현장의 뜨거운 열기를 더했다.

특히 이날 대본 리딩 현장에서는 출연 배우들이 섬세한 감정 연기를 바탕으로 열연을 펼쳐 현장의 많은 이들의 이목을 집중시킨 데 이어 첫 만남부터 완벽한 호흡을 보여줘 시선을 모았다. 또 극중 시간을 멈추는 능력자인 준우 역에 자연스럽게 녹아든 김현중을 비롯해 3층 건물주이지만 무늬만 갑인 여주인공 김선아 역을 맡은 안지현은 캐릭터의 색깔을 완벽하게 소화해 기대감을 더했다. 뿐만 아니라 인교진은 극중 미스테리한 신의 사자인 명운 역을 특유의 흡입력 있는 연기로 선사하며 현장의 분위기를 이끌어 나가는 등 앞으로 펼쳐질 극 전개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또한 작품 속 캐릭터의 인물을 감칠맛 나는 연기로 소화해낸 임하룡과 주석태 역시 좌중의 눈길을 끌었으며 그 동안 매 작품마다 강렬한 존재감으로 많은 이들의 호평을 받아온 김양우, 김한종이 캐릭터의 매력을 십분 살리는 등 작품 속 완벽 싱크로율을 예고해 드라마에 대한 관심이 더욱 쏠린다.

‘시간이 멈추는 그때’ 제작진은 “첫 대본 리딩 현장부터 전 출연 배우들의 열정이 가득했다. 캐릭터의 완벽한 싱크로율 뿐만 아니라 등장하는 인물들간의 케미스트리 또한 극의 재미를 더할 예정이니 많은 기대 부탁 드린다”라고 전했다.

한편, KBS W 새 수목드라마 ‘시간이 멈추는 그때’는 오는 10월 24일 밤 11시 첫 방송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