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메리카노, 고속도로 휴게소의 `최고 인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민경욱 의원이 22일 한국도로공사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작년 한 해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가장 많이 팔린 품목은 아메리카노로, 무려 969억원어치가 팔렸다.

캔커피와 같이 대량 유통되는 커피 음료가 776억원으로 뒤를 이었고, 담배 720억원, 호두과자 567억원, 비빔밥 350억원 순이었다.

완제품으로 판매되는 스낵(336억원)과 국밥(335억원), 핫도그(260억원), 카페라테(227억원), 순두부찌개(219억원)도 순위권에 올랐다.

작년 한 해 가장 많은 매출을 기록한 휴게소는 영동고속도로 덕평휴게소로 매출액은 510억원이었다. 2위는 서해안고속도로 행담도휴게소(342억원), 3위는 경부고속도로 안성(부산) 휴게소(247억원), 4위는 중부고속도로 마장휴게소(211억원) 순이었다.

휴게소 위생상태 점검결과 적발 사례도 매년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3년간 자체 위생점검 결과 적발 건수는 2016년 3건에서 2017년 12건으로 늘었고, 올해는 8월 말까지 9건이 적발된 것으로 나타났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