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토리아 호수 여객선 전복 사고 `참사`…사망자 170으로

아프리카 탄자니아의 빅토리아 호수에서 발생한 여객선 전복사고 사망자가 170명으로 늘었다고 탄자니아 언론 `더 시티즌`이 국영방송을 인용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탄자니아 정부는 해군 잠수부 등을 동원해 구조 및 시신 수습 작업을 계속하고 있다.

앞서 지난 20일 탄자니아 우카라섬 근처의 빅토리아 호수에서 한 여객선이 선착장 도착을 앞두고 전복됐다.

탄자니아 당국은 탑승객 약 40명을 구조했다.

여객선 탑승자가 300여 명으로 추정되는 만큼 사망자가 200명을 넘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