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10월 중순 서울 잠실주경기장에서 열리는 `HOT 콘서트` 티켓이 정상가보다 10배 이상 비싼 150만원에 판매되는 등 암표가 기승을 부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성황리에 개최된 `방탄소년단(BTS) 서울콘서트` 티켓의 경우 정상가의 30배에 가까운 320만원에 암표가 유통되기도 했다.

바른미래당 김수민 의원이 추석 연휴를 맞아 온·오프라인상 암표 거래 현황을 분석한 결과, 한 온라인 티켓 사이트에서 14만3천원의 HOT 콘서트 티켓이 150만원에 거래되고 있다.

지난달 같은 사이트에서는 11만원의 BTS 서울콘서트 표가 무려 320만원에 팔려나갔으며, 오는 11월 개막하는 뮤지컬 `지킬앤하이드`는 15만 원짜리 표가 40만원에 시장에 나와 있다.

정상가 3천원인 경복궁 야간개장 행사 티켓은 지난 6월 2만5천원에 거래됐다.

또 지난 11일 칠레와의 축구 국가대표 친선경기 티켓은 5만 원짜리가 25만원에, 다음 달 27일 열리는 `2018 리그오브레전드 월드챔피언십 4강전` 티켓은 4만2천 원짜리가 6만5천원에 각각 팔렸거나 팔리고 있다.

김 의원은 "온·오프라인에서 암표가 횡행한 지 수년째인데 문체부는 법안과 연구용역 핑계를 대면서 무대응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우선 암표 거래 현황이라도 미리 파악해야 대책을 세울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암표 거래 근절을 위한 법률 개정안을 준비하고 있다.
"HOT 150만원·BTS 320만원…암표 기승"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