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22일 "추석이 되어도 마음은 무겁다. 정치, 경제, 남북관계 모두가 그렇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메시지를 통해 "2박 3일 일정으로 고향을 다녀올 생각이지만 그 발길 또한 가볍지만은 않을 것 같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전날 강북구 수유 시장을 찾았다고 소개하면서 "`장사 좀 잘 되게 해 주세요` 어려움을 호소하는 가운데서도 `좀 잘해요`라는 격려와 질책도 있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어떤 `희망의 거짓말`을 가지고 고향을 찾아야 할까. 어제 수유 시장에서 시작된 고민이 아직 끝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홍준표 전 대표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더도 덜도 말고 한가위만 같아라`라고 했다. 최악의 실업난, 경제난이지만 추석 명절 만큼은 마음 편하게 보내시라"라고 추석 인사를 했다.

홍 전 대표는 이어 "This, Too, shall pass away!(이것 또한 지나가리라)"라는 메시지도 덧붙였다.
홍준표 추석인사로 "이 또한 지나가리라"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