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전용 MEB 플랫폼, 전기차 주행거리 및 공간 활용성 높이고 규모의 경제로 인한 가격 인하까지 추구
-2022년 말까지, MEB 기반 신차 27종 내놓을 것

폭스바겐이 전기차 대중화를 선도하기 위한 '일렉트릭 포 올(ELECTRIC FOR ALL)' 전략을 발표하고 전기차 전용 MEB 플랫폼(Modular Electric Drive Matrix)을 세계 최초 공개했다고 19일 밝혔다.

새롭게 발표된 '일렉트릭 포 올' 전략은 누구나 합리적인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는 전기차를 출시해 진정한 전기차의 대중화를 이끌 돌파구를 마련하겠다는 선언으로, 이에 따라 MEB 플랫폼 기반의 최초의 전기차 ID. 시리즈의 생산을 2019년 말부터 츠비카우(Zwickau) 공장에서 개시한다.
폭스바겐, 전기차 대중화 시대 연다


이와 함께 모두가 e-모빌리티의 혜택을 누릴 수 있는 핵심 기반인 MEB 플랫폼을 세계 최초로 공개하고 I.D. 시리즈의 충전을 집에서 쉽게 할 수 있는 고성능 충전 인프라 '폭스-월박스(Volks-Wallbox)'의 디자인 프로토 타입도 함께 선보였다.

토마스 울브리히(Thomas Ulbrich) e-모빌리티 담당 폭스바겐 브랜드 이사회 임원은 "전기차의 진정한 대중화를 통해 최대한 많은 사람들이 흥미진진한 전기차를 경험할 수 있도록 할 것이다"라며 "MEB 플랫폼은 역사상 가장 중요한 프로젝트 중 하나이며 비틀에서 골프로의 전환에 버금가는 기술적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그는 "MEB 플랫폼을 통해서 전기차의 활용성을 극대화할 뿐 아니라 규모의 경제를 실현할 수 있다"며 "폭스바겐 그룹 내에서 1,000만대 이상의 전기차들을 생산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2022년 말까지 폭스바겐 그룹 산하 4개 브랜드에서 소형차에서부터 새로운 라이프스타일 차종인 불리에 이르기까지 총 27종의 MEB 플랫폼 기반 차종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폭스바겐, 전기차 대중화 시대 연다


폭스바겐, 전기차 대중화 시대 연다


e-모빌리티 제품 라인의 책임자인 크리스천 센거(Christian Senger)는 MEB 플랫폼을 통해 소비자들이 보다 많은 혜택을 얻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I.D. 시리즈는 수백만명의 소비자가 부담 없이 구입할 수 있는 최초의 전기차가 될 것"이라며 "MEB 플랫폼 설계 덕분에 대용량 배터리를 차량 바닥 면에 설치할 수 있는데 이를 통해 훨씬 넓은 내부공간을 확보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주행거리를 늘려 주행안정성까지 향상시킬 수 있다"고 설명했다.

I.D. 패밀리의 모든 차종은 빠른 충전이 가능하도록 설계된다. 고속 충전 시스템을 사용하면 폭스바겐 그룹 컴포넌트가 개발한 완전히 새롭고 훨씬 강력한 배터리 시스템 덕분에 약 30분만에 80%까지 충전할 수 있다. I.D. 차종에 필요한 부품은 독일 브라운슈바이크, 잘츠기터, 카셀 등 독일 소재 공장에서 생산된다. 폭스바겐은 세 공장에 총 13억 유로를 투자할 예정이다.

김성윤 기자 sy.auto@autotimes.co.kr

▶ 벤츠 S클래스, 옵션 빼고 가격 낮춰 '소비자 반응?'
▶ [르포]말 많은 카셰어링 차 관리, 직접 확인해보니...
▶ 디젤보다 효율 높은 렉서스 RX450h, 생존력은?
▶ 폐차 매입가 똑같은 이유 있었다, 공정위 '담합 적발'
▶ 환경부, 운행차 배출가스 검사 지역에 경기 화성 등 추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