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해운대경찰서는 특정범죄 가중처벌법 위반(도주치상) 혐의로 20대 남성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고 25일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2시 10분께 자신의 승용차를 몰고 부산 해운대구 우동 BMW 매장 앞을 지나다가 점멸신호 중인 횡단보도를 건너던 20대 여성을 치고 달아났다.

당시 자신의 승용차를 몰고 신호대기하던 롯데 자이언츠 투수 오현택 선수가 사고장면을 목격, 112에 신고한 뒤 달아나는 A씨 차량을 추적했다.

오현택은 경찰 순찰차와 연락하면서 뺑소니 차량의 도주방향을 알려줬다.

A씨는 사고지점에서 5㎞가량 떨어진 해운대구 재송동 동부지청 어귀 삼거리에서 경찰에 붙잡혔다.

오현택은 경찰이 A씨를 검거할 때도 도움을 준 것으로 알려졌다.

조사 결과 A씨는 지난 11일 운전면허가 취소된 상태였다. 혈중알코올농도도 면허 취소 수준인 0.135%였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사고경위 등을 조사하고 나서 처벌 수위를 정할 예정이다.
롯데 오현택 선수, 무면허·음주·뺑소니범 검거에 도움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