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옥천에서 일가족 5명 중 4명이 숨지고 1명이 중태인 상태로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25일 오후 1시 53분께 옥천군의 한 아파트 A(42)씨 집에서 A씨의 부인과 자녀 3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피를 흘리던 A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중태이다.

경찰과 119구급대는 `빨리 와 달라`는 A씨 부인의 여동생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의 부인은 전날 아이들과 함께 이 여동생의 집에 찾아가 생활이 어렵다고 털어놓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 여동생은 이날 언니를 위로하려고 A씨의 집을 찾았다가 현장을 목격해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가 생활고를 겪다가 극단적 선택을 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사건을 조사하고 있다.
아내와 자녀 3명 숨진 채 발견..남편은 중태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