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보다 뜨거웠다"…가계대출 증가율 1위 지역은?

올해 상반기 지역별 가계대출 증가율은 세종시가 독보적으로 높았다.

반면 울산은 가계대출 잔액이 거의 변동이 없었다. 주택담보대출은 줄었지만 기타대출이 늘어서 겨우 마이너스를 면했다.

25일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을 보면 예금은행과 비은행을 망라한 예금취급기관의 가계대출은 6월 말 기준 약 998조9천억원으로 작년 말보다 24조3천억원(2.5%)증가하며 1천조원에 바짝 다가섰다.

주택담보대출(이하 주담대)은 약 587조7천억원으로 상반기에 9조3천억원(1.6%) 늘었다.

지역별로 보면 상반기 예금취급기관 가계대출 잔액 증가율 1위는 세종(7.1%)이다.

주담대(7.7%), 기타대출(5.9%)에서도 증가율이 가장 높다.

세종은 예금은행 가계대출 증가율도 9.2%로 가장 높다. 전국 평균(3.2%)의 3배에 달한다.

예금은행 주담대(8.6%)와 기타대출(12.0%)에서 모두 마찬가지다.

세종시 부동산 시장이 여전히 뜨거운 점이 가계대출 증가세 배경으로 풀이된다.

서울과 지방간 집값 양극화가 심해지는 가운데서도 세종은 상승세를 유지하고 있다.

세종시 아파트 매매가격은 올해들어 7월까지 1.3% 상승했다.

이 기간 서울(4.8%) 등 수도권은 플러스였지만 지방은 평균 1.7% 하락했다.

전월 대비로 보면 7월에 아파트값이 오른 지역은 서울(0.4%)과 세종(0.2%), 광주(0.2%), 대구(0.1%) 뿐이다.

세종은 상반기 땅값 상승률(3.49%)에서도 1위였다. 신규 분양도 많이 이뤄지는 편이다.

반면 울산은 상반기 가계대출 증가율이 0.2%로 가장 낮았다.

3월까진 작년 말 대비 -0.6%까지 축소됐다가 6월 들어서 마이너스를 면했다. 주담대는 상반기에 1.7% 감소했다.

지역 산업 구조조정으로 울산 부동산 시장에 냉기가 가득한 여파로 보인다. 울산은 아파트 매매가격이 올해들어 7월까지 4.9% 하락했다.

예금은행에서 보면 주담대 잔액이 2.4% 줄면서 경북(-3.0%)에 이어 두번째로 많이 축소됐다.

그러나 기타대출은 5.7% 증가하며 전국 평균(5.3%) 이상으로 늘었다.

이 밖에 제주(5.0%), 강원(4.1%)의 예금취급기관 가계대출 증가율이 세종 다음으로 높다.

제주와 강원은 지난해 연간 증가율이 각각 21.5%, 11.0%로 두 자릿수였던 데 비하면 둔화됐지만 그래도 비교적 증가세가 강한 편이다.

올해 부동산 시장이 들썩이는 서울(2.7%)과 아파트 입주가 많은 경기(3.2%)도 가계대출 증가율이 평균 이상이다.

서울은 주담대(1.1%) 증가율이 평균 이하지만 신용대출과 오토론 등 기타대출(5.2%)이 높은 편이다.

디지털뉴스부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