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보조기기센터, 중증 장애아동 대상 '통합진료 서비스'

전라북도가 지원하고 전주대가 위탁 운영하는 전북보조기기센터(이하 센터)가 다음 달 6~7일 이틀 동안 분당서울대학교병원(이하 병원)과 함께 중증 장애 아동을 대상으로 '2018년 찾아가는 경직 클리닉'을 운영한다.

전북장애인복지관, 군산장애인종합복지관과 협력해 진행하는 이번 행사는 병원 공공의료사업단이 진료하고 전북보조기기센터에서 보조기기 서비스를 제공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진료는 전북장애인복지관(9월 6일), 군산장애인종합복지관(9월 7일)에서 진행되며, 만 18세 미만 전북에 거주하는 중증 장애 아동(보호자)이면 누구나 신청해 진료를 받을 수 있다.

중증 장애 아동은 여러 과를 방문해 진료를 받아야 하므로 진료뿐만 아니라 이동과 대기 시간이 오래 걸려 불편함을 감수해야 한다.

하지만 이번 통합진료로 한 곳에서 재활의학과, 정형외과, 신경외과 등 다수의 전문의에게 진료를 받을 수 있으며, 진료 이후에는 보조기기 관련 상담과 평가도 받을 수 있다.

특히 이번 진료 결과와 소득 분위를 고려해 필요한 수술과 보조기기도 지원할 예정이다.

신현욱 센터장은 "찾아가는 경직클리닉을 통해 지역 장애 아동들이 편리하게 필요한 진료를 받고 보조기기 서비스도 누릴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