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동·서부교육청, 어린이 통학버스 안전 실태 점검

대전동·서부교육지원청(이하 교육청)이 다음 달까지 대전지역 어린이 통학버스를 운영하는 학원을 대상으로 '어린이 통학버스 안전관리 현장점검'을 실시한다.

최근 폭염이 계속되며 어린이집 통학버스에서 아이가 목숨을 잃는 사고가 발생하는 등 사고가 잇따르고 있어 교육청 두 곳이 직접 나서 학원이 운행하는 어린이 통학버스 운용실태를 점검해 학생들의 안전을 확보할 방침이다.

이번 점검은 어린이 통학버스 관리시스템을 통해 학원에서 입력한 시설 및 차량 정보, 안전교육 이수 여부 등을 확인하고, 미비한 사항을 중심으로 현장점검을 시행할 예정이다.

대전동부교육청 관계자는 "어린이 통학버스 운영자와 운전자는 도로교통법에 따라 2년마다 안전교육을 이수해야 한다"면서 "특히 동승보호자 탑승이 의무화됨에 따라 동승자에 대한 안전교육 이수를 권장한다"고 말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