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철, tvN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출연 확정…현빈과 호흡



배우 조현철이 tvN 새 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에 캐스팅됐다.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은 IT 업계 최대 투자사 대표인 유진우(현빈 분)가 스페인에서 정희주(박신혜 분)가 운영하는 싸구려 호스텔에 묵으며 겪게 되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드라마 `W(더블유)`와 `나인 : 아홉 번의 시간여행` 등을 집필한 송재정 작가와 `비밀의 숲`, `미세스 캅` 등을 연출한 안길호 감독이 의기투합해 올 하반기 최고 기대작으로 손꼽힌다.

극 중 조현철이 맡은 최양주는 유진우 회사의 공학박사로, 전형적인 덕후 스타일의 게임 전문가다. 컴퓨터에 죽고 컴퓨터에 사는 회사의 `브레인`이지만 비관심분야에는 아이처럼 순진무구해지는 반전매력의 캐릭터이다.

영화 `차이나타운`의 홍주, `마스터`의 안경남 등, 특색 있는 캐릭터를 완벽히 소화해내며 `충무로의 연기천재`로 떠오른 조현철은 지난 해 tvN 드라마 `아르곤`에서 엉뚱한 열혈기자 허종태 역을 맡으며 안방극장에도 얼굴을 알렸다. 영화 `척추측만`, `뎀프시롤:참회록` 등을 통해 연출력을 인정받은 감독이기도 한 조현철은 매 작품마다 얼굴이 바뀌는 배우로 불려 이번 드라마를 통해 보여줄 변신이 더욱 기대된다.

tvN 새 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은 올 하반기 첫 방송될 예정이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