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의 사랑’ 윤소희-현우-이홍빈, 불꽃 튀는 첫 삼자대면 대체 무슨 일?



‘마녀의 사랑’ 윤소희-현우-이홍빈의 불꽃 튀는 첫 삼자대면이 펼쳐진다. 특히 현우가 찹쌀떡처럼 딱 붙은 윤소희-이홍빈의 다정한 모습에 묘한 질투심을 드러내고 있어 눈길을 끈다.

국밥집 마녀라는 독특한 소재와 LTE-A급 전개, 웃음과 설렘이 가득한 연출로 안방극장을 매료시키고 있는 MBN 수목드라마 ‘마녀의 사랑’은 50년 전통 국밥집을 운영하는 걸크할매-패왕색-러블리 만찢 마녀 3인방과 동거하게 된 국밥집 건물주의 얽히고 설킨 벗어날 수 없는 판타지 로맨스.

지난 ‘마녀의 사랑’ 2회는 어릴 적 겪은 미스터리한 사건을 파헤치려는 재벌 3세 성태(현우 분)와 ‘국밥 배달 마녀’ 초홍(윤소희 분)이 얽히고 설키는 모습이 웃음과 함께 그려져 이목을 끌었다. 특히 성태가 초홍의 국밥집을 통째로 매수, 그녀와 티격태격 앙숙 케미를 선보이며 안방극장에 웃음을 유발했다. 더욱이 영상 말미 초홍을 짝사랑하는 국밥집 단골 손님이자 웹툰 작가 제욱(이홍빈 분)이 첫 등장, 앞으로 초홍을 사이에 두고 성태-제욱의 삼각 관계가 어떻게 그려질지 기대감에 불을 지폈다.

그런 가운데 ‘마녀의 사랑’ 측은 1일 윤소희(강초홍 역)-현우(마성태 역)-이홍빈(황제욱 역)의 첫 삼자대면 성사가 이뤄진 모습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한 자리에 모인 윤소희-현우-이홍빈의 모습이 담겨 있어 눈길을 끈다. 특히 이홍빈은 현우에게 보란 듯 윤소희의 어깨에 팔을 올린 채 밀착 스킨십을 취하고 있다. 윤소희와의 친분을 과시하려는 듯 허세 가득한 표정으로 현우를 바라보는 이홍빈과 달리 윤소희는 그의 스킨십이 귀찮다는 듯 심드렁한 표정을 짓고 있어 웃음을 자아내는 것. 무엇보다 찹쌀떡처럼 찰싹 붙어 있는 두 사람의 모습이 마치 한 쌍의 미어캣 커플을 연상하게 해 더욱 시선을 끈다.

그런 가운데 현우의 표정에 이목이 주목된다. 현우는 다정해 보이는 둘의 모습이 탐탁지 않다는 듯 눈을 흘기고 있는데 마치 질투심에 불타고 있는 것처럼 보여 보는 이들의 광대를 들썩이게 한다. 특히 어깨동무하고 있는 두 사람을 뚫어지게 쳐다보는 현우의 은밀한 시선이 웃음을 배가시킨다. 윤소희와 티격태격 앙숙 케미를 뽐냈던 현우가 이홍빈의 등장과 함께 감정의 변화를 느끼게 된 것인지, 앞으로 세 사람의 관계가 어떻게 그려질지 호기심을 증폭시킨다.

‘마녀의 사랑’ 제작진은 “지난 방송에서 짧은 등장만으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던 이홍빈의 활약이 오늘(1일) 방송되는 3회부터 두드러질 것”이라며 “이로 인해 극 중 윤소희와 사사건건 티격태격하던 현우가 질투심을 일으키는 장면들이 펼쳐지며 안방극장에 웃음과 설렘을 동시에 전달할 예정”이라고 전해 본 방송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마녀의 사랑은 매주 수, 목 밤 11시에 MBN을 통해 방송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