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OPEC 원유생산 증가에 하락…WTI 배럴당 2%↓

국제유가가 미국 현지시간 지난달 31일 석유수출국기구 생산 증가의 영향으로 큰 폭으로 하락했습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9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날보다 배럴당 2%(1.37달러) 떨어진 68.76달러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9월물 브렌트유는 비슷한 시각 배럴당 0.96%(0.72달러) 내린 74.25달러에 거래되고 있습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7월 원유생산이 하루 7만 배럴 증가한 총 3천264만 배럴로, 올해 최고 수준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나면서 하락 압력을 받았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전날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과 언제든 만날 의향이 있다고 밝히면서 미-이란 간 긴장 완화 가능성에 대한 기대도 유가 하락 변수로 작용했습니다.

국제 금값은 소폭 올랐습니다.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8월물 금 가격은 전날보다 온스당 0.2%(2.40달러) 오른 1,223.70달러를 기록했습니다.

문성필기자 munsp33@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