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미·중 무역협상 기대…다우 0.43%↑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미국과 중국의 무역정책 협상 기대로 상승했습니다.

미국시간 지난 달 31일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08.36포인트(0.43%) 상승한 25,415.19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3.69포인트(0.49%) 오른 2,816.29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41.78포인트(0.55%) 상승한 7,671.79에 장을 마감했습니다.

시장 참가들은 미국과 중국의 무역정책 대화 가능성과 대장주 애플의 실적 발표를 앞두고 핵심 기술주 움직임에도 촉각을 곤두세웠습니다.

미국 경제방송 CNBC는 이날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과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가 고위급 회담 재개를 위한 접촉을 하고 있다고 인용 보도했습니다.

여기에 멕시코의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AMLO·암로) 대통령 당선인이 미국과의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재협상이 조만간 합의에 도달할 것으로 생각한다는 발언을 내놓는 등 무역정책 관련 낙관적인 소식이 더해졌습니다.

다만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미국과 중국의 대화는 초기적인 단계라고 전했습니다.

이날 애플의 실적 발표를 앞두고 기술주 주가의 하락도 완화됐습니다.

페이스북과 트위터, 넷플릭스 등 주요 기술주 주가가 일제히 오른 가운데 애플 주가도 상승세를 탔습니다.

개인정보 문제로 어려움을 겪었던 페이스북 등과 달리 애플 실적은 탄탄할 것이란 기대가 장을 이끌었습니다.

문성필기자 munsp33@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