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가 최근 리콜 발표 후에도 잇단 차량 화재로 소비자 불안이 증폭되자 1일 안전진단 중 렌터카를 무상 지원하는 내용의 추가 대책을 발표했다.

BMW 코리아와 국토부에 따르면 BMW는 주행 중 화재 위험으로 리콜과 함께 실시하는 긴급 안전진단 서비스 기간에 고객이 원할 경우 무상으로 렌터카를 지원하기로 했다.

BMW 코리아는 "전국 주요 렌터카 회사들과 협의해 10만6천여명의 긴급 안전진단 대상 고객에게 필요하면 무상으로 렌터카를 제공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설명했다.

이는 인력이 제한된 서비스센터에 안전진단을 접수하려는 고객이 한꺼번에 몰리면서 즉각적인 진단이 이뤄지기 어렵고, 진단이 완료되기까지 차를 주행하기가 불안하다는 고객들의 불만을 고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아울러 BMW 코리아는 매일 약 1만여대를 차량을 처리해 오는 14일까지 안전진단을 모두 완료하겠다고 밝혔다.

BMW 코리아에 따르면 안전진단 서비스에 필요한 진단장비가 전국 61개 서비스센터에 모두 배치됐으며, 서비스 개시 첫날인 지난달 31일 하루 동안 총 3천389대에 대한 진단이 완료됐다. 7천여대는 진단 예약 중이다.
BMW, 안전진단 중 렌터카 무상지원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