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月 車판매 실적] 기아·쌍용 `반등`, 현대·르노·한국GM `감소`

지난달 국내 완성차 업체 중 기아자동차와 쌍용자동차만이 실적 반등에 성공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기아자동차는 7월 국내 4만7천대, 해외 18만3,878대 등 총 23만878대를 판매했습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5.1% 증가한 수치로, 5개월 연속 전년 대비 판매 증가를 기록한 것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습니다.

7월까지 연간 누적 판매는 161만8,113대로, 전년 동기 대비 4.5% 증가했습니다.

쌍용자동차는 7월 내수 9,823대, 수출 3,093대(CKD 포함)를 포함해 총 1만2,916대를 판매했습니다.

내수와 수출 모두 전년대비 증가세를 보이며 전체적으로 13.2% 성장했습니다.

쌍용차 측은 이러한 호실적이 렉스턴 스포츠와 G4 렉스턴의 물량 증대에 힘입은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특히 렉스턴 스포츠는 지난 달에 이어 두 달 연속 4천대 판매를 돌파히며 월 최대실적 다시 갱신한 바 있습니다.

반면 현대자동차와 르노삼성자동차, 한국GM은 판매 하락세를 보였습니다.

현대자동차는 7월 국내 6만367대, 해외 27만9,327대 등 전세계 시장에서 총 33만9,694대를 판매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전년대비 6.5% 감소한 수치입니다.

현대차의 7월까지 올해 누계 실적은 258만1,224대로 전년 대비 2.9% 증가했습니다.

르노삼성자동차는 내수 7,602대, 수출 10,963대로 총 18,565대의 7월 판매 실적을 거두었습니다.

하지만 이 수치는 전년 동월대비 20.3% 하락한 것으로, 특히 수출 하락세가 -28.7%를 기록했습니다.

다만 내수 실적에서 SM5와 QM6의 실적 증가율이 전년대비 각각 126.3%, 73.5%로 두드러졌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한국GM은 7월 한 달 동안 총 37,046대(내수 9,000대, 수출 28,046대)를 판매했습니다.

한국GM의 7월 판매실적은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10.5%가 떨어졌습니다.

하지만 한국GM은 이러한 실적에 대해 "고객 신뢰 회복 추세와 주력모델 판매가격 인하에 힘입어 판매 하락폭을 크게 줄였다"고 평가했습니다.

배성재기자 sjbae@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