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1TV `뉴스라인` 시간대에 방송인 김제동이 진행하는 심야 시사프로그램이 기획되면서 기자들이 우려를 표명하고 나섰다.

KBS는 시사교양 PD들이 제작하는 심야 시사프로그램을 KBS 1TV에 편성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이 프로그램은 매주 월~목 밤 11시부터 30분씩 방송하는 것으로 추진된다.

새 프로그램 편성 시간대와 채널이 기존 `뉴스라인`과 동일하자 보도국이 반발하고 있다.

KBS 기자협회는 지난달 31일 이 프로그램과 관련해 회의를 열고 프로그램 편성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다.

KBS 관계자는 "기자들은 회의에서 `뉴스라인`의 정시성이 흔들리는 데 대해서 우려의 뜻을 전했다"고 말했다.

KBS는 이날 오후 입장을 내고 "현재 준비 중인 프로그램은 뉴스가 아니며 따라서 김제동씨가 앵커로 출연한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 가을개편을 대비해 PD들이 기획 중인 프로그램은 새로운 포맷의 시사토크쇼다. MC와 관련해 김제동씨 측과는 긍정적으로 협의 중에 있다"고 밝혔다.

이어 "프로그램의 MC 선정 권한은 제작진에게 있으며 해당 프로그램의 편성시간과 론칭 시기에 대해서도 여러 안을 놓고 내부 논의 중이다"고 덧붙였다.
KBS 기자들, `김제동 진행 시사프로` 우려 표명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