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보험 찾아줌` 왜 또 화제? 숨은보험금찾기 혜택 474만명, 아직 5조 남았다

숨은 보험금 통합조회 시스템인 `내보험 찾아줌`이 1일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올랐다. 보험금 확인 뿐 아니라 온라인 보험금 지급도 신청할 수 있도록 개선되기 때문이다.

1일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내보험 찾아줌`은 지난해 12월 18일 서비스를 시작해 올해 6월 말까지 6개월여간 474만명이 이용했다.

이들은 187만 건, 2조1천426억원의 보험금을 찾아갔다. 1건당 평균 115만원 수준이다.

중도보험금이 1조2천947억원(142만3천건)으로 가장 많았고, 만기보험금 5천501억원(12만3천건), 사망보험금 1천189억원(1만1천건), 휴면보험금 1천789억원(31만4천건) 순이었다.

이는 지난해 11월 기준 숨은 보험금 규모(약 7조4천억원)의 약 28% 수준이다.

금융당국과 보험업계는 `내보험 찾아줌` 서비스 이용 확대를 위해 숨은 보험금 조회시스템을 개선하기로 했다.

보험사들은 11월까지 개별적으로 온라인 청구 시스템을 마련하고 안정성 테스트를 한 뒤 12월 `내보험 찾아줌`과 연계할 계획이다.

지금은 `내보험 찾아줌`에서 숨은 보험금을 확인하고서 보험금을 청구하려면 해당 보험회사 콜센터나 계약 유지·관리 담당 설계사 등에게 연락하는 등 따로 절차를 밟아야 한다.

이미 관련 시스템을 구축한 회사도 청구 절차를 더 간소화하는 등 개선할 예정이다.

온라인 보험금 청구를 하기가 힘들거나, 유선상담 후 보험금을 청구하고 싶은 소비자를 위해 `콜 백`(Call Back) 서비스도 도입된다.

금융위는 또 행정안전부 협조를 받아 `계약자 최신주소`, `사망자 정보` 등을 확인해 숨은 보험금 안내 우편 발송 등을 할 계획이다.

내보험 찾아줌, 숨은보험금찾기 (사진=금융감독원)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