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PM, 데뷔 10주년 기념 전시회 ‘열 번의 계절’ 개최



그룹 2PM의 데뷔 10주년을 기념하는 전시회가 열린다.

2PM의 데뷔 10주년 기념 전시회 `2PM 10th Anniversary : 열 번의 계절`이 9월 4일부터 23일까지 서울 성동구 성수동에 위치한 서울숲 갤러리아포레 G층 The seouliteum에서 개최된다.

JYP엔터테인먼트는 1일 오후 2시 자사 및 2PM 각종 SNS 채널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전시회 `열 번의 계절` 포스터를 공개하고 이같은 소식을 알렸다.

이번 전시회는 2008년 9월 4일 데뷔한 2PM의 `10년`을 추억하고 풋풋한 신인시절부터 어느새 연예계를 대표하는 아티스트로 자리매김한 2PM의 모습을 앨범, 의상, 영상, 음성, 사진 등 다양한 콘텐츠에 담아낼 예정이다. 아울러 전시장을 찾은 팬들이 직접 참여해 즐길 수 있는 코너도 예정하고 있어 2PM을 꾸준히 응원해 온 팬들에게 큰 선물이 될 것으로 보인다.

전시 타이틀 `열 번의 계절`은 그룹 2PM과 팬들이 함께 보낸 10년을 계절로 표현해 감수성을 더했다. 전시의 공간 구성 역시 봄-여름-가을-겨울을 지나 다시 봄으로 이어지게 했다. 2PM과 Hottest(팬클럽명)가 열 번의 사계절을 지나 `6인의 완전체`가 되는 특별한 봄에 다시 만날 것을 약속하는 의미를 담았다.

2PM은 9월 1일과 2일 양일간 일본에서도 10주년 기념 이벤트 `2PM 10th Anniversary Hottest Day 2018`을 개최한다. 2PM의 데뷔 10주년을 돌아볼 수 있는 다양한 전시물과 영상들이 공개돼 일본에서도 꾸준히 2PM을 성원해 준 팬들과 추억을 함께 나눈다.

2PM은 2008년 9월 `10점 만점에 10점`으로 데뷔 후 `니가 밉다` , `온리 유(Only you)`, `하트비트(Heartbeat)`. `핸즈 업(Hands Up)`, `미친 거 아니야?` 등 수많은 히트곡을 발표하고 2PM만의 개성 넘치는 퍼포먼스로 사랑받으며 가요계를 대표하는 남성그룹으로 자리매김 했다. 2010년 일본 데뷔 후 차트 정상, 투어 공연 매진 사례를 이어가며 K팝 대표 아티스트로 확실한 자리매김을 하고 있다.

그룹 뿐만 아니라 개별 활동으로 각자의 저력을 과시하며 전성기를 이어가고 있다. 최근 군 입대를 한 멤버를 제외한 닉쿤, 준호, 찬성은 음악, 연기, 예능 등 다방면에서 맹활약중이다. 준호는 지난달 11일 일본서 발표한 미니 7집 `想像(상상)`으로 빌보드 재팬 톱 앨범 세일즈 차트와 오리콘 위클리 앨범차트 1위를 기록했고, 찬성은 5월 23일 일본 첫 솔로 미니 앨범 `Complex`를 발매하고 현지 투어 `CHANSUNG (From 2PM) Premium Solo Concert 2018 "Complex"`를 성료했다.

또한 준호는 지난해 KBS2 `김과장`, 올해 초 JTBC `그냥 사랑하는 사이`에 이어 지난달 종영한 SBS 월화드라마 `기름진 멜로`에서도 호평 받으며 주연 배우의 입지를 확고히 했다. 찬성은 지난 26일 인기리에 종영한 tvN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를 통해 스마트한 완벽남이지만 실상은 정반대인 캐릭터 `고귀남`으로 분해 매회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안겼고, 15일 막을 내린 뮤지컬 `스모크`에서는 안정적인 무대 연기로 관객들을 매료시킨 바 있다.

한국과 태국을 넘나들며 맹활약중인 닉쿤은 지난 5월 태국에서 개봉한 주연 영화 `브라더 오브 더 이어(BROTHER OF THE YEAR)`로 헐리우드 대작 `어벤저스: 인피니티 워`를 제치고 현지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해 눈길을 끌었다. 국내에서는 현재 예능 프로그램 JTBC `팀셰프`와 tvN `갈릴레오: 깨어난 우주`의 고정 멤버로 활약하며 사랑받고 있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