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캘리포니아주 지역 신문 `오렌지 카운티 레지스터`의 빌 플렁킷 기자는 1일(이하 한국시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류현진의 재활 등판 일정을 소개했다.

류현진은 구단 산하 상위 싱글A 란초쿠카몽가 퀘이크스 유니폼을 입고 3일 오전 11시 5분에 열리는 레이크 엘시노어 스톰(샌디에이고 파드리스 산하)과 홈경기에 등판해 3~4이닝을 소화할 예정이다.

류현진은 그동안 애리조나에 있는 구단 훈련 시설에서 재활하며 두 차례 시뮬레이션 게임을 소화했다.

앞서 데이브 로버츠 감독은 "류현진은 적어도 네 차례의 재활 등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류현진이 재활 등판에서도 좋은 모습을 보일 경우 이달 중순 이후 메이저리그 복귀가 가능하다.

하지만 5월 3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에 선발 등판했다가 2회말 왼쪽 사타구니 근육을 다쳐 전력에서 이탈했다.

애리조나전 다음날 곧바로 열흘짜리 부상자 명단(DL)에 오른 류현진은 6월 3일에는 60일짜리 DL로 이동했다.

류현진이 복귀하더라도 다저스의 선발진의 한자리를 꿰찰 수 있을지는 불투명하다.
류현진, 빅리그 복귀하나?..3일 재활 등판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