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제동, KBS 시사프로그램 진행 논란…"아나운서는 예능, 개그맨은 뉴스로?"

KBS 1TV `뉴스라인` 시간대에 방송인 김제동이 진행하는 심야 시사프로그램이 기획되면서 기자들이 우려를 표명하고 나섰다.

1일 KBS 등에 따르면 KBS는 시사교양 PD들이 제작하는 심야 시사프로그램을 KBS 1TV에 편성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가칭 `김제동 더 라이브`(가칭)라는 이름의 이 프로그램은 매주 월~목 밤 11시부터 30분씩 방송하는 것으로 추진된다. 토론, 인터뷰, 소셜미디어와 연계된 라이브 토크 등을 결합한 `뉴스 쇼` 형태가 될 것으로 알려졌다.

새 프로그램 편성 시간대와 채널이 기존 `뉴스라인`과 동일하자 보도국은 즉각 반발하고 있다.

KBS 기자협회는 지난달 31일 이 프로그램과 관련해 회의를 열고 프로그램 편성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다.

KBS 관계자는 "기자들은 회의에서 `뉴스라인`의 정시성이 흔들리는데 대해서 우려의 뜻을 전했다"고 말했다.

한편 온라인에서는 "아나운서들이 예능에 진출하더니, 이제는 개그맨이 뉴스로 갈 차례냐"는 누리꾼들의 비판여론이 이어지고 있다.

김제동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