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고마운 나눔주차장` 올해 상반기 900면 추가 확보

서울시가 부설 주차장 공유사업으로 확보한 서울시 `고마운 나눔 주차장`이 올해 상반기 900면 추가됐다고 밝혔습니다.

`고마운 나눔 주차장`은 부설 주차장의 여유 주차면을 이웃과 공유하면 서울시와 자치구가 시설개선비 등을 지원합니다.

2007년 사업을 시작한 첫 해에 1,305면으로 시작해 10년 만인 2017년 1만면을 돌파했습니다.

사용자는 차를 주차할 수 있는 공간을 확보하고 주차 요금도 월 2만~5만원으로 저렴합니다.

건물주는 시와 구의 지원을 받아 놀리던 주차 공간의 시설을 개선하고 수익을 올릴 수 있습니다.

주차수익은 전액 건물주에게 돌아가며, 올해부터는 이용실적에 따라 1~5%까지 교통유발부담금을 경감합니다.

개방주차장 이용비율이 80% 이상일 경우 4%, 90% 이상일 경우 5%를 깎아 주는 방식입니다.

부설 주차장 공유를 희망하는 건물주는 관할 구청을 방문하거나 서울주차정보안내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하면 됩니다.

고홍석 도시교통본부장은 "부설주차장 공유사업은 주택밀집지역의 고질적 문제인 주차난을 해결해 지역사회에 기여할 것이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시 `고마운 나눔주차장` 올해 상반기 900면 추가 확보

이지효기자 jhlee@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