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2020년까지  아동·청소년센터 건립

충주시가 아동 및 청소년을 위한 문화공간을 세운다.

시는 이 같은 내용을 발표하며 총 43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 연수동에 지상 4층 전체면적 1564㎡터에 오는 2020년까지 충주시 아동·청소년센터를 건립한다.

센터에는 아동과 청소년이 문화생활과 취미를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장소가 마련된다. ▲댄스연습실 ▲코인노래방 ▲영상편집실 ▲블록놀이방을 비롯해 ▲도시락 카페 ▲열린 책방 ▲휴게실 ▲토론실 ▲다목적 강당도 들어설 예정이다.

충주시는 청소년참여위원회가 최근 지역 초·중·고생 760명을 대상으로 시행한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의 42.7%가 청소년 관련 시설이 부족하다고 답변한 점을 참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해당 설문 응답에서는 연수동에 청소년 문화시설을 조성해야 한다는 의견이 35.8%를 차지해 가장 높았다.

이의민 시 여성청소년과장은 "센터 건립은 충주시가 청소년과 아동에 친화적인 도시로 나아가는 출발점이 될 것"이라며 "청소년과 아동 관련 인프라를 꾸준히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