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기 이후 각국이 돈 풀기에 나서면서 세계 부동산 가격이 지칠 줄 모르고 올랐는데요. 그 중에서 막대한 무역흑자와 외환보유를 바탕으로 차이나머니가 가장 큰 역할을 했지 않았나 생각합니다. 바로 그 차이나머니가 시진핑 정부의 해외투자 억제책과 미국의 통상압력의 맞대응 차원에서 10년 만에 세계 부동산 시장에서 발을 빼기 시작하고 있는데요. 금융위기 이후 지난 10년 동안 호황을 구가했던 세계 부동산 시장이 어떻게 될 것인가가 궁금해지고 있는데요. 오늘은 이 문제를 알아보는 시간을 마련했습니다. 도움 말씀을 주기 위해 한국경제신문사의 한 상 춘 논설위원이 이 자리에 나와 계십니다.

한 위원님! 안녕하십니까? 최근 들어 차이나머니가 세계 부동산 시장에 발을 빼기 시작하고 있다고 하는데요. 그 움직임부터 말씀해 주시지요.

-서브프라임 사태 이후 세계 집값 ‘반토막’

-각국 중앙은행 돈 풀기, 세계 집값 회복세

-차이나머니, 호텔 등 상업용 건물 집중 투자

-증권사 주도 코리아머니도 상업용 건물 투자

-중국, 2Q 미국 상업용부동산 13억 달러 처분

차이나머니가 발 빼기 시작함에 따라 금융위기 이후 지칠 줄 모르게 올랐던 미국 부동산 시장이 침체 기미를 보이고 있다고 하는데요. 실제로 그런지 말씀해 주시지요.

-분기당 10억달러 순매도, 부동산 시장 부담

-상업용 부동산, 2년 정체기간 후 2Q 하락

-뉴욕 집값, 올해 2월 고점으로 하락세 지속

-HNA, NY오피스 상징 ‘245 파크 에비뉴’ 매각

-안방보험, 월도프 아스토리아 호텔 매각 검토

미국 이외에 다른 국가 도시의 부동산 가격은 어떻습니까? 차이나머니가 발을 뺌에 따라 사정은 비슷하다고 하는데요. 실제로 그렇습니까?

-금융위기 후 세계 상업용 부동산 상징 ‘런던’

-런던 부동산값, 올해 1Q -0.6%->6월 -4.5%

-시드니 부동산값, 올해 6월 들어 -4.5% 급락

-제주도 땅값, 유커 투자 감소로 상승률 둔화

-2Q 세계 150개 도시 부동산값 상승률 0% 그쳐

한동안 지속될 것으로 보였던 차이나머니가 세계 부동산 시장에서 발을 빼는 특별한 원인이라도 있습니까?

-시진핑, 16년 이후 3대 고질병 해결 중점

-과다 부채, 해외부동산투자 직접적 원인

-부채해결 차원에서 해외부동산 투자규제

-마진 콜->디레버리지->해외부동산 매각

-트럼프 정부와의 통상마찰도 간접적 원인

일전에 한번 짚어 주시긴 했습니다만 현재 중국의 부채는 얼마나 되길래 최근과 같은 사태가 발생하는 것입니까?

-중국 부채비율, 10년 만에 160%->260%

-일본 국가채무비율 250%보다 많은 수준

-시진핑 주석, 향후 3년 간 과다 부채 축소

-중국 채권시장, 올들어 24개 기업 디폴트

-한국, 중국 부도기업 담은 전단채 손실 발생

세계 부동산 시장에서 차이나머니가 빠짐에 따라 각국의 부동산 업계는 그 어느 때보다 예민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하는데요. 왜 그렇습니까?

-부동산값, 금융위기 이전 수준보다 더 올라

-PIR, PRI 등 가격평가지표, 거품 심한 상황

-주요 도시 집값, 가장 늦게 떨어지는 ‘안전변’

-‘최후의 보루’ 무너지면 다른 지역 더 떨어져

-IMF, 세계 주택시장 ‘GHC’ 가능성 재차 경고

걱정스러운 것은 차이나머니가 발 빼는 과정에서 10년 전 미국의 서브프라임모기지 사태처럼 중국발 금융위기가 발생할 가능성은 얼마나 됩니까?

-유동성 위기->시스템 위기->실물경기 위기

-외환보유 3조 달러 상회, 외환위기 확률 희박

-금융위기 발생시, 선진국형 시스템 위기 발생

-레버리지와 글로벌 비중 낮아 전염효과 적어

-중화경제권과 화인경제권에 속한 국가 직격탄

차이나머니가 발 빼는 과정에서 세계 상업용 부동산 가격이 떨어짐에 따라 국내 투자자들이 고민이 늘어가고 있다고 하는데요. 왜 그렇습니까?

-국내 금융사, 호텔과 상업용 건물 집중 투자

-국내 투자자, 해외부동산관련 상품가입 권유

-작년 하반기 후 해외부동산 투자 교체 적기

-연내 해외부동산 투자실패 사례 늘어날 듯

-역자산 효과, 내년 상반기 10년 장기호황 종료

지금까지 한국경제신문사의 한상춘 논설위원이었습니다.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