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접대` 의혹에 대해 자유한국당 김병준 혁신비대위원장은 "상식선에서 골프 프로암 대회를 한 번 하고 온 정도"라며 "그 비용이 청탁금지법이 규정하는 범위를 넘었는지는 제가 알 수 없다"고 18일 해명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접대`라고 하기는 곤란하다. 말하자면 프로암 대회에 사회 각계각층이 받는 초대로 간 것"이라며 "솔직히 비용이 얼마나 들었는지는 제가 알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시 대회를 주최했던 대표가 (청탁금지법의) 범위를 넘지 않는다고 했는데 그 또한 (사실인지) 저는 모른다"며 "기다려달라. 어느 쪽이 옳은지 (조사 후) 결론이 나지 않을까"라고 덧붙였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당의 체제와 혼란을 수습하기 위해 비대위원장을 어렵게 선출해 모신 어제 불가피하게 언론에서 그런 기사가 나왔어야 했는지 의문스럽다"며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김병준 위원장 "골프 프로암 대회 한 번 하고 온 정도"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