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건설협회, ‘건설공사 불공정행위 신고센터’ 운영 활성화

대한건설협회는 ‘건설공사 불공정행위 신고센터’를 설치하고 발주기관의 불공정 행위에 대하여 신고를 접수하고 있습니다.

협회는 공공발주기관의 우월적 지위를 이용한 불공정관행을 개선하기 위해 노력해왔고, 불공정관행의 상시적 개선을 위하여 지난 2015년 10월부터 협회 내에 `건설공사 불공정행위 신고센터`를 설치·운영하여 불공정관행을 지속적으로 발굴·개선하고 있습니다.

건설업 분야에서 불공정 행위는 건설사업의 전단계에서 다양하게 나타나고 있습니다.

대한건설협회 관계자는 “건설공사에서 발주자의 불공정행위 사실을 인지한 사람은 건설업자 뿐만 아니라 현장 관련자 또는 일반인 등 누구나 신고할 수 있다. 다만 신고할 경우에는 신고하는 내용의 정확한 증거자료를 함께 제출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협회는 신고센터를 통해 발주기관의 불공정행위 근절을 추진하는 외에도 공공발주기관의 불공정계약관행 개선과제의 개선여부 및 공사현장에서의 적용 실태를 주기적으로 조사·점검하는 등 모니터링을 할 계획입니다.

홍헌표기자 hphon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