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AS 디바이스 국토부 규격 시험 통과
-상용차 ADAS 의무화에 맞춰 사업 확대 목표

팅크웨어가 내달 운전자지원시스템(ADAS) 디바이스 '아이나비 ADAS DS-1'을 통해 ADAS 사업에 진출할 계획이라고 17일 밝혔다.

회사에 따르면 새 제품은 대형 상용차에 최적화된 전방추돌경보(FCWS), 앞차출발알림(FVSA), 차선이탈경보(LDWS), 안전거리경보(HMWS), 보행자추돌경보(PCWS) 기능을 지원한다. 회사는 새 제품을 국내 B2B 시장에 먼저 내놓고 차후 글로벌 시장에도 공급을 확대할 방침이다.

제품 출시에 앞서 회사는 지난 1월 CES 2018을 시작으로 각종 해외 전시에서 ADAS 디바이스 제품을 선 공개한바 있다. 이어 이달 운전자지원시스템(ADAS) 디바이스에 대한 국토교통부 규격 시험을 통과했다. 향후 국내 상용차 ADAS 의무화에 맞춰 사업을 확대한다는 복안이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지난해부터 길이 9m 이상 버스와 총 중량 20t 초과 트럭에 대해 LDWS 기능이 들어간 ADAS 장착을 의무화하고 지원, 확대하는 '차로이탈경고장치 장착 지원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팅크웨어, 내달 ADAS사업 진출


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짚, 새 컴팩트 SUV '올 뉴 컴패스' 국내 출시
▶ 파인디지털, 앱 설치 가능한 내비게이션 출시
▶ 기아차, 조용히 단종된 카렌스 후속은 SUV?
▶ 가성비 높인 말리부, 중형세단 '게임 체인저' 될까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