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4일과 15일 이틀 동안 미국 로스엔젤레스에서 열린 '뷰티콘LA'에서 아모레퍼시픽 부스에 입장하기 위해 길게 줄을 선 관람객 모습이다. 사진=아모레퍼시픽 제공

아모레퍼시픽이 미국 최대 뷰티 페스티벌인 '뷰티콘 LA'에서 K-뷰티 열풍을 이끌었다.

아모레퍼시픽은 지난 14일과 15일 이틀에 걸쳐 미국 로스엔젤레스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뷰티콘 LA'에 참가했다고 16일 밝혔다.

약 2만 2천 명이 다녀간 이번 행사에서 아모레는 아모레퍼시픽부터 설화수, 라네즈, 마몽드, 아이오페까지 5개 브랜드 체험 기회를 제공하며 K-뷰티를 이끌었다.

올해로 5주년을 맞은 '뷰티콘'은 미국 내 최대 뷰티 박람회 중 하나다. 글로벌 뷰티 브랜드를 비롯해 콘텐츠 크리에이터, 셀레브리티와 뷰티 팬들이 모여 아름다움과 다양성, 자기표현에 대해 소통하는 축제로 매년 뉴욕, 로스앤젤레스 등에서 개최되고 있다.

특히 올해는 처음으로 K-뷰티 특별 전시 존인 'K-타운'을 설치해 눈길을 끌었다. 아모레퍼시픽은 K-타운 내에 '아모레퍼시픽 랜드' 부스를 열었다. 관람객과 상호작용하는 콘텐츠로 소셜미디어 환경에 최적화된 경험을 제공해 이틀 내내 관객들의 방문이 이어졌다.

이와 함께 아모레퍼시픽은 주최 측과 공동으로 K-뷰티 특별 전시장 내 라운지도 운영하며 고객과 소통에도 나섰다. 이 라운지에서 아모레는 참가한 5개 브랜드와 혁신 제품을 소개했다.

제시카 핸슨 아모레퍼시픽 미국 법인장은 “이번 뷰티콘에서 K-뷰티를 특별 전시로 소개할 만큼 이제 미국 내에서 K-뷰티는 확고한 뷰티 카테고리로 인식되고 있다”며 “아모레퍼시픽이 K-뷰티를 선도하는 기업으로 이번 행사에 참여할 수 있게 돼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한편 아모레퍼시픽은 2003년 아모레퍼시픽 브랜드를 미국 백화점인 버그도프굿맨에 론칭하며 미국 시장에 진출했다. 미주 사업의 가속화를 위해 2010년 설화수, 2014년에는 라네즈를 추가로 선보였다. 또한 지난해 9월 미국 뉴욕 유니언스퀘어에 이니스프리 1호점을 오픈한데 이어 올 3월에는 울타를 통해 마몽드를 론칭했다.


조세일보 / 황상석 전문위원 hss0916@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