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전기차 배터리 핵심부품 `전지박` 사업 진출

㈜두산이 전기차 배터리 핵심부품 `전지박` 사업에 진출합니다.

전지박은 2차 전지의 음극 부분에 씌우는 얇은 구리막으로, 전기차용 배터리를 구성하는 핵심 부품으로 꼽힙니다.

전기차·배터리 시장조사기관인 SNE리서치에 따르면 전지박 수요는 2018년 7만 5천 톤에서 2025년 97만 5천 톤으로 연 평균 44%, 시장규모는 2018년 1조 원에서 2025년 14조 3천억 원으로 연 평균 46% 증가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두산은 지난 2014년 룩셈부르크 소재 동박(銅箔) 제조업체인 `서킷포일(Circuit Foil)`을 인수해 원천기술을 확보하고, 고효율 전지박 제품 개발을 완료해 양산 단계에 이르렀다고 밝혔습니다.

더불어 현재 동유럽 헝가리 터터바녀(Tatabanya) 산업단지 내 140,000㎡ 부지에 공장 신설을 준비하고 있고, 연내 착공해 2019년 하반기 완공해 연간 5만 톤의 전지박을 생산할 예정입니다.

㈜두산 관계자는 "전기차 배터리 수요가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전기차 배터리 시장에서 우수한 제품 경쟁력을 바탕으로 유럽, 미국과 중국 시장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배성재기자 sjbae@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