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태용호, 월드컵 16강 경우의 수…한국 독일 경기로 `희비`

신태용호가 기사회생 한 가운데 마지막 경기에 죽기 살기로 뛰어야 하는 동기가 생겼다.

한국 축구대표팀은 2018 러시아월드컵 조별리그 F조 경기에서 스웨덴에 0-1, 멕시코와 경기서 1-2로 패한 상황이다. 조별리그에서 2연패를 당하면서 사실상 16강 탈락이 확정적이지만, 독일이 스웨덴을 2-1로 제압하면서 실낱같은 희망을 갖게 됐다.

특히 멕시코 전에서 손흥민이 만회골을 터뜨리며 16강 진출 희망을 살리게 됐고, 마지막 경기 결과에 따라 16강 진출을 노려 볼 가능성이 생겼다.

F조는 현재 멕시코가 2연승으로 승점 6점(골득실 +2)을 확보하며 1위를 기록 중이다. 독일이 1승1패(승점 3)로 2위, 스웨덴이 같은 1승1패(승점 3)로 뒤를 잇고 있다. 한국은 승점 없이 골득실 -2로 최하위.

만약 3차전에서 한국이 독일을 제압하고 멕시코가 스웨덴 전을 승리로 이끈다면 한국의 16강 가능성이 있다. 물론 무조건 독일을 이겨야 가능하다. 독일로 인해 16강의 희망이 생긴 가운데 독일을 반드시 이겨야 하는 상황이 됐다.

독일은 피파랭킹 1위다. 멕시코 전에서 패한 만큼 한국을 상대로 총공세를 펼칠 확률이 높아 신태용호 입장에서는 적지 않은 부담이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16강 진출을 앞두고 희비가 엇갈릴 운명의 한국 독일 3차전은 27일 오후 11시 펼쳐진다.

/ 사진 연합뉴스

윤연호기자 enews@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