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쌈디, "성욕 없어져서 죽어서(?) 지내고 있다"

래퍼 쌈디가 `무성욕`을 고백을 했다.

22일 방송된 MBC `나혼자 산다`에서는 래퍼 사이먼도미닉(일명 쌈디) 나혼자 사는 삶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사이먼 도미닉은 "사이먼 도미닉 쌈디다. 지금 여기 제 작업실인데 계속 숙식 해결하면서 지내고 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쌈디는 "잘 못자고 있다. 생각도 많고, 앨범에 대한 고민 때문에 불면증이 있다. 앨범 작업만 하다 보니깐 식욕도 잘 없고, 수면욕도 잘 없고, 물욕도 없고, 심지어 성욕까지 없어졌다"고 고백했다.

특히 쌈디는 "6개월 정도 앨범 준비에만 매진했다. 원래 62kg인데 살이 빠져서 57kg까지 갔다"며 "심지어 성욕이 없어져서 죽어서 지내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