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흥 실종 중학생, 6일 만에 숨진 채 발견 "파도에 휩쓸려 그만"

고흥의 한 해수욕장에서 파도에 휩쓸려 실종된 중학생이 6일 만에 익사체로 발견됐다.

여수해양경찰서는 22일 오전 8시 37분께 전남 고흥군 금산면 거금도 익금해수욕장 남서쪽 200m 해상에서 실종된 A(16)군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익금항으로 들어오던 어장관리선이 A군을 발견, 해경에 신고했다.

A군은 지난 16일 오후 4시 54분께 두 살 터울인 친형과 함께 물놀이하다가 너울성 파도에 휩쓸렸다.

형은 주변에 있던 안전관리요원에게 구조됐으나 A군은 실종됐다.

해경은 경비함정, 민간구조선, 헬기, 구조대원 등을 투입해 주변 바다를 수색해왔다.

고흥 실종 중학생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