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시민단체 대표 등 5명 옴부즈만 위촉

금융감독원이 금감원의 옴부즈만 위원으로 박도규 전 SC은행 부행장 등 5명을 새로 위촉했습니다.

임기 2년의 비상임 위원들로 구성된 `금감원 옴부즈만`은 금감원 업무와 관련해 독립적, 중립적 입장에서 불합리한 제도나 관행의 개선을 권고하는 역할을 합니다.

특히 올해부터는 옴부즈만 위원수를 기존 3명에서 5명으로 늘렸고 금융 소비자들의 목소리 대변을 위해 이은영 소비자권리찾기시민연대 대표도 위원으로 위촉했습니다.

옴부즈만 위촉장 수여식에서 윤석헌 금감원장은 "제3자 시각에서 금감원 업무 전반에 대해 기탄없이 의견을 적극 개진해 달라"며 "옴부즈만의 의견을 겸허히 받아들여 금융감독 서비스의 질적 개선을 이뤄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임원식기자 ryan@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