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정부 청와대에서 국정기획수석비서관으로 일했던 자유한국당 유민봉 의원이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유 의원은 22일 페이스북을 통해 "어제 우리 당의 의총 결과를 보고 실망을 많이 하셨겠지요? 한국당 의원으로서 국민과 지지자 여러분께 부끄럽다"면서 "이번 지방선거 참패 이후 많은 의원들과 당원들이 당의 혁신을 바라고 있고 그만큼 예민해져 있는 것도 사실"이라고 당 분위기를 전했다.

그러면서 "그렇게 각을 세우고 충돌하는 모습이 우리당의 전부는 아니다. 오히려 의총 현장이나 밖에서 얘기를 나누어보면 대다수 의원들이 당내 분열은 절대 안 된다는 생각으로 자제력을 발휘하고 있고 국민들께서 납득할 수 있는 수준의 반성이 담긴 책임 있는 행동을 하겠다는 결연한 의지를 보여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유 의원은 "저는 박근혜 정부에서 2년간 청와대 수석을 역임한 사람으로서 누구보다 책임감을 무겁게 느끼고 있다. 그래서 다음 총선에 출마하지 않기로 결심했다"고 밝혔다.

그는 "저는 초선이고 지역구 당협위원장을 맡고 있지 않는 비례대표이기 때문에 이런 결심이 다른 의원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쉽다는 점을 잘 알고 있다"면서 "또한 이 선언을 통해 앞으로 있을 쇄신 과정에 어떤 역할을 한다거나 동료 의원들께 부담을 지우고자 하는 정치적 의도도 없음을 밝힌다"고 설명했다.
`박근혜 정부 수석` 유민봉 의원, 총선 불출마 선언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