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탄 기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에 투자해 잭팟을 터뜨린 SV인베스트먼트(각자대표 박성호·이장원)가 22일 기업공개를 공식 선언했습니다.

지난 2006년 설립한 SV인베스트먼트는 뛰어난 운용 성과를 바탕으로 설립 후 최단 기간 내 대형 VC로 성장한 곳입니다.

지난해 말 기준 SV인베스트먼트의 누적 AUM은 5,258억원으로 국내 벤처캐피탈 중 10위를 기록 중입니다.

박성호 SV인베스트먼트 대표는 "소비재·엔터·콘텐츠·바이오 등 한·중 기술격차가 큰 산업을 중점으로 투자섹터를 발굴한다"며 "전략 종목 선정 이후에는 리딩투자, 즉 2대주주 전략을 통해 높은 투자성과를 달성해 오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리딩투자는 투자종목의 2대주주 지위를 확보한 후 기업가치을 적극 끌어올려 수익을 창출하는 전략입니다.

실제로 SV인베스트먼트는 방탄소년단 기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와 엠플러스, 에스디생명공학 2대주주로서 높은 수익을 실현·자금을 회수 완료했으며, 올리패스, 펩트론와 같은 바이오 기업에도 투자해 회수를 진행 중입니다.

이에 따라 SV인베스트먼트 실적은 급성장하고 있습니다.

2016년 3월 결산 기준 매출액과 영업이익, 당기순이익이 각각 84억원, 16억원, 13억원을 기록했으며, 펀드 청산이 본격화됨에 따라 2년 만에 매출액 180억원, 영업이익 76억원, 당기순이익 61억원(2018년 3월 결산 기준)으로 크게 뛰어올랐습니다.

SV인베스트먼트는 향후 해외 Co-GP(공동운용) 펀드를 확대하고 해외 앵커 LP유치를 확대하는 등 글로벌 스탠다드 펀드 운용을 통해 성장을 지속한다는 계획입니다.

현재 SV인베스트먼트는 다수의 미국과 중국 현지 전문가로 구성된 해외운용팀 및 중국 상해법인, 심천 사무소, 미국 보스턴사무소를 보유한 것은 물론 중국 유수 VC 심천캐피탈, 포춘링크와 1억달러 규모의 한중 Co-GP펀드를 운용 중에 있습니다.

또 이르면 올해 하반기부터 상해 바이오 펀드, 한중 Co-GP 2호, 한미 Co-GP2호 등 다수 글로벌펀드를 지속적으로 결성할 예정입니다.

특히 글로벌펀드의 경우 국내펀드 대비 관리보수율이 높아 우선손실충당금이 없고, 보수 조건이 뛰어나 글로벌펀드 확대에 따라 펀드 수익은 대폭 증가할 것이라는 설명입니다.

한편, SV인베스트먼트는 6월 21일~22일 양일 간의 수요예측을 통해 390만주에 대한 최종 공모가를 확정할 계획입니다.

주당 희망 공모가액은 5,600~6,300원입니다.

청약은 6월 27~28일 진행하며 7월 초 코스닥시장에 상장할 예정입니다.

상장 대표 주관사는 미래에셋대우입니다.

박성호 대표는 "이번 IPO를 통해 유입된 공모자금을 바탕으로 자기자본을 늘려 펀드 출자 금액을 늘리고, 조합분배금을 증가시킴으로써 펀드 수익을 확대해 자기자본을 다시 늘리는 투자의 선순환 구조를 확립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김보미기자 bm0626@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