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는 리콘하이테크와 사물인터넷(IoT) 기술이 적용된 접이식 전기자전거 `에어 아이`(AIR i)를 출시했다고 밝혔습니다.

에어 아이는 사물인터넷 기술과 KT 스마트 모빌리티 플랫폼이 적용된 전기자전거입니다.

KT 스마트 모빌리티 플랫폼은 자전거 같은 이동체에 내장된 사물인터넷 모듈을 LTE-M 네트워크와 연동해 실시간 위치 정보를 확인하고 일부 기능을 제어할 수 있다는 게 업체 설명입니다.

KT와 리콘하이테크는 이를 통해 "분실이나 도난된 제품의 가장 최근 위치를 확인하는 `분실 자전거 위치 확인`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히고, "분실된 에어 아이가 재판매되거나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는 것을 막기 위해 제품의 모터를 임의로 가동할 수 없는 `원격 전원 제어` 서비스를 지원한다"고 덧붙였습니다.

KT는 "에어 아이에 합금 소재의 프레임과 포크를 사용해 배터리와 모터를 모두 장착해도 무게는 약 15kg에 불과하다"고 강조했습니다.

KT에 따르면 배터리 완충 시 약 60㎞(평지, 페달보조방식, 65kg 미만 이용자, 평균속도 15km/H 기준)까지 달릴 수 있으며 가격은 79만 원입니다.
KT, 전기자전거 `에어 아이` 출시...IoT로 분실 걱정 `끝`

송민화기자 mhson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