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술집` 진서연 "남편 내겐 버거운 사람" 그래서 혼인신고?

`인생술집`에 출연한 배우 진서연이 9살 연상 남편과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21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인생술집`에는 진서연과 오나라가 게스트로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뽐냈다.

이날 방송에서 진서연은 만난지 3개월 만에 혼인신고를 마쳤다는 남편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남편을 보는 순간 `저 사람과 결혼하겠구나`라는 촉이 왔다"라며 "그 촉이 와서 너무 짜증이 났다"고 말했다.

그 이유로 진서연은 "남편은 내겐 너무 버거운 사람이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진서연은 "나이가 9살 연상인데 감당이 안 됐다. 어차피 이게 운명이라면 정신을 차리게 해야겠다고 생각해서 혼인신고를 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진서연은 "남편은 개인주의가 정말 강한 사람"이라며 "저도 그런 성향이어서 걱정했는데 서로 닮았다. 그런 둘이 만나니까 이해가 돼서 완벽하다"며 금슬을 자랑했다.

한편 진서연은 남편이 현재 독일 베를린에 거주 중이라고 전했다.

인생술집 진서연 (사진=tvN 방송화면)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