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美 로봇개발 업체에 300만 달러 투자

LG전자가 미국의 로봇개발업체 `보사노바 로보틱스`에 300만달러를 투자했다고 밝혔습니다.

LG전자가 해외 로봇개발업체에 투자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본사를 둔 `보사노바 로보틱스`는 2005년 설립돼 로봇, 컴퓨터 비전, 인공지능 , 빅데이터 등을 활용한 실시간 매장관리 로봇과 솔루션을 개발해 미국과 캐나다의 유통채널에 공급하고 있습니다.

LG전자는 이번 투자를 통해 로봇 기술개발 역량을 강화할 계획입니다.

LG전자는 로봇 사업의 확대를 위해 로봇전문업체, 스타트업, 대학, 연구소 등 외부와의 협력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웨어러블 로봇 스타트업인 `에스지 로보틱스`를 시작으로 `로보티즈`, `아크릴`, 산업용 로봇제조업체 `로보스타`등에 지속적으로 투자해왔습니다.

김성운 LG전자 글로벌오픈이노베이션 담당은 "지속적인 투자와 협력으로 미래사업인 로봇기술의 경쟁력을 키워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정희형기자 hhjeon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