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퍼, 트로트도 접수?…`불후의 명곡` 트로트 디바 장윤정 특집 출연



`발라돌` 보이스퍼가 `불후의 명곡` 장윤정 특집에 출연해 매력을 뽐낸다.

보이스퍼는 오는 23일 오후 방송하는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에 출연한다. 이번 `불후의 명곡`은 `짠짜라`, `올래`, `꽃` 등 발표하는 곡마다 히트를 기록하며 전 국민의 어깨를 들썩이게 만든 신흥 트로트 열풍의 주역 장윤정 특집으로 진행된다.

이날 보이스퍼를 포함한 선후배 가수 7팀이 전 세대를 아울러 사랑받는 장윤정의 명곡을 재현할 예정이다. 특히 앞서 `봉선화 연정`에 이어 두 번째로 `불후의 명곡`에서 트로트에 도전한다는 점에서 이들의 무대에 비상한 관심이 모이고 있다.

보이스퍼 멤버들은 `불후의 명곡` 방송을 앞두고 "장윤정 선배님의 명곡을 저희만의 느낌으로 신나고 멋지게 준비했으니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기대를 당부했다.

보이스퍼는 22살 동갑내기 친구들로 구성된 4인조 보컬 그룹이다. 지난해 말 방송된 `불후의 명곡` 故 김광석 편에서 `이등병의 편지`로 최종 우승을 거머쥐며 `2017 왕중왕전` 및 `2018 기대주특집`에서 환상의 호흡을 자랑했다.

또한 지난 2월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의 `우리들은 새싹들이다` 편에서 2016년 6월 발매한 `여름감기`를 불러 온라인 포털 사이트 검색어 상위권을 기록하는 등 제2의 보컬그룹 전성기를 예고하고 있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