릴리(Lily), 22일 스무 살의 첫사랑 담은 첫 번째 싱글 ‘20(Twenty)’ 공개



실력파 여성 아티스트 릴리(Lily)가 자신의 이름을 내 건 첫 음악으로 대중의 마음을 두드린다.

22일 정오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릴리의 첫 번째 디지털 싱글 ‘20(Twenty)’가 발매된다.

이번 싱글은 지난 2월 2018 ‘연가(戀歌)’ 프로젝트 두 번째 싱글 ‘혼자하는 사랑’으로 가요계 신고식을 치른 릴리의 첫 정식 신보라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깊다.

앞서 네이버 뮤지션리그에 어쿠스틱 버전으로 선공개되면서 화제를 모았던 ‘20(Twenty)’는 풋풋한 20대의 첫사랑에 대한 마음을 담은 곡으로, 트렌디하면서도 감미로운 사운드와 릴리의 청아한 보컬이 아름답게 하모니를 이루며 리스너들의 귓가를 사로잡을 전망이다.

실제 이번 노래에서 릴리는 자신이 직접 작사한 곡을 선보였을 뿐만 아니라 보컬부터 코러스까지 오직 자신의 목소리로 가득 채운 릴리만의 음악을 완성하며 뮤지션으로서의 면모를 마음껏 드러냈다.

릴리는 “가사가 없던 ‘20’는 부드러운 잔잔한 바람처럼 기분 좋은 음악이었다. 그 기분을 사랑일지도 모를 스무살의 마음으로 솔직하지만 가볍지 않게 표현하고 싶었다”며 “스무살, 또는 비슷한 시기의 사랑이란 다듬어지지 않고 감추지 못해 더 빛나는 것 같다. 그런 사랑을 했었던, 혹 지금 하고 계신 분들에게 이 노래를 선물하고 싶다”고 자신의 첫 싱글을 직접 소개했다.

다양한 가수들의 곡 피처링 및 드라마 OST 참여를 통해 차근차근 경력을 쌓아나가며 정식 데뷔의 꿈을 키운 릴리는 특히 걸그룹 모모랜드의 보컬 디렉터로도 활약한 이력이 화제를 모으며 더욱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한편, 릴리는 새 싱글 발표와 함께 최근 밀리언마켓 신예 아티스트 박도하, 임채언, 김민경, 최수정, 이성담 등과 한강 채빛섬버스킹 무대에서 2018 버스킹 프로젝트 ‘밀리언 프리마켓’을 열고 매주 토요일 저녁 수준급의 라이브 무대를 선사하고 있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