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례행사 '무빙 온'서 친환경 정책 발표

미쉐린이 2048년까지 모든 타이어에 80%의 친환경 재료를 사용하고 재활용률은 100%로 높이겠다고 선언했다.

미쉐린, "2048년 타이어 원료 80% 친환경 소재로"


회사는 5월30~6월1일(현지시간) 캐나다 몬티리올에서 개최 중인 연례 행사 ‘무빙온 2018’에서 강력한 친환경 전략을 발표했다. 세계 지속가능 발전 기업 협의회에 따르면 2018년 한햇동안 전세계적으로 수명을 다한 타이어는 약 10억개, 2,500만t으로 추산된다. 이중 타이어 회수율은 70%, 재활용률은 50%에 그치고 있다.

미쉐린 타이어는 현재 제품 생산에 28%의 친환경 소재를 사용하고 있다. 자연산 고무와 해바라기씨 오일, 리모넨 등의 바이오 원료(26%)와 강철 및 폐타이어 분말 등 재활용 소재( 2%) 등이다. 이 비율을 80%까지 끌어올리겠다는 게 회사 방침이다.

미쉐린은 2012년부터 정유회사인 악센스(Axens) 및 IFP 에너지 누벨(Energies Nouvelle)과 손잡고 연구 프로그램 ‘바이오 버터플라이’를 진행하고 있다. 목재나 밀집, 사탕무 등의 바이오매스에서 추출한 합성 탄성 중합체를 타이어 원료로 사용하기 위한 연구다.

미쉐린 산하 첨단 미세분말기술 분야 전문기업 리하이 테크놀로지는 친환경 연료인 미 분화 고무 분말(MRP)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MRP는 고성능 타이어와 플라스틱, 각종 소비재 및 코팅 재료, 밀폐제, 건설 자재와 아스팔트 등 광범위한 산업 및 신소재 분야에서 기름과 고무가 주성분인 원료를 대체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원료 공급가도 50%까지 절감할 수 있다는 게 회사 설명이다.

폐타이어 재활용률을 높이기 위해 새로운 파트너십 구축과 재활용 타이어 판매망 구축 등도 추진한다. 지난 2017년에는 과립형으로 만든 타이어 재활용 소재를 적용할 방법을 제안하는 해커톤 행사를 프랑스의 타이어 재활용 분야 선두기업 알리아푸와 함께 개최했다. 이 해커톤 행사에서 우승을 차지한 ‘블랙 필로우’라는 팀은 재활용 타이어 과립으로 만든 안전한 도시형 가구를 제안했다.

한편, 미쉐린이 제시한 목표를 달성할 경우 매년 전세계적으로 3,300만 배럴의 원유와 5만4,000GWH의 전기를 절약할 수 있다. 이는 프랑스 전체 1개월 에너지 소비량과 같은 수준이다.

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맥라렌, '사이버 포뮬러' 미래 레이싱카 공개
▶ 파나소닉, 값 비싼 코발트 없이 EV 배터리 개발
▶ 스타트업 프로센스, 자율주행차 임시운행 허가 획득
▶ 맥라렌 720S, 레드닷이 꼽은 최고의 디자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