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 회장, 중국서 `사회적가치 경영` 강조

최태원 SK 회장이 중국 상하이에서 열리는 국제 포럼 `상하이포럼` 개막식에 참여해 `사회적가치 경영`을 강조했습니다.

SK에 따르면 최태원 회장은 지난 26일 열린 상하이포럼 개막식에서 사회적가치 경영에 대한 필요성을 주제로 축사를 진행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최 회장은 "소득 양극화가 격심해지고 기초교육과 건강 서비스, 음식조차 제공받지 못하는 세계 시민들이 늘어나고 있는 게 현실"이라면서 기업들이 더 큰 사회적가치를 창출해야 한다고 역설했습니다.

그는 "SK는 올해를 딥 체인지(Deep Change)를 위한 `뉴SK` 원년으로 선포, 경제적가치는 물론 사회적가치를 창출하고 이해관계자들에게 전달하기 위해 혁신적 변화들을 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최 회장은 그 일환으로 SK의 모든 계열사와 구성원들은 경제적가치와 사회적가치를 두 축으로 하는 더블바텀라인(Double Buttom Line) 시스템 속에서 더 많은 사회적가치를 창출해 내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그는 SK가 사회적기업들이 창출한 사회적 가치를 측정해 금전적으로 보상하는 `사회성과인센티브`프로젝트를 실행함으로써 사회적기업 생태계 조성에 힘을 보태 왔다는 점도 덧붙였습니다.

최 회장은 "컴퍼니(Company)는 어원이 라틴어로 `cum(함께) panis(빵)을 나누어 먹는 사람`이라는 뜻"이라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올해 보아오 포럼에서 강조했듯이, 인류의 더 나은 삶을 만들어 나가기 위해 대학과 정부, 기업이 부와 자원, 경험들을 우리사회와 지속적으로 공유해 나가는 역할을 담당해 주길 기원한다"고 말했습니다.

SK관계자는 "상하이포럼에서 `사회적 기업의 지속가능한 발전`과 같은 세션이 하루종일 열릴 만큼 사회적가치가 관심을 끈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사회적가치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변화하는 세상에서 아시아의 책임`을 주제로 한 이번 상하이 포럼에는 쟈오양 푸단대 당서기, 린 이푸 전 세계은행 부총재, 왕 신 퀘이 상하이 WTO사무자문센터 총재, 도널드 카베루카 전 아프리카개발은행 총재 등이 참석했습니다.

한국에서는 박인국 한국고등교육재단 사무총장, 염재호 고려대 총장, 김용학 연세대 총장 등이 참여했습니다.

정재홍기자 jhjeon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