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연합회와 18개 회원은행은 7월 중 은행 공동 인증서비스 `뱅크사인`(BankSign)을 선보일 예정이다.

뱅크사인은 우선 모바일용으로 지원된다.

뱅크사인을 이용하려면 스마트폰에서 개별 은행 앱에 로그인하고 인증 수단으로 뱅크사인을 선택한다. 이어 앱을 내려받을 뒤 개인정보 수집·이용·제공 동의, 본인 확인 절차, 계좌비밀번호 입력 등을 하면 된다.

인증 수단은 개인식별번호(pin)이고, 패턴이나 지문을 추가할 수 있다.

한번 발급받으면 3년간 사용할 수 있다. 기존 공인인증서 유효기간(1년)보다 길다. 발급 수수료도 없다.

뱅크사인을 다른 은행에서 사용하려면 해당 은행 앱에 로그인하고 고객 확인 절차만 거치면 된다.

인증서를 처음 발급받을 때 관련 정보가 은행권 공동 블록체인시스템에 등록됐기 때문이다.

은행연합회는 모바일용 인증서비스가 안착되면 PC에서도 구현되도록 할 예정이다.

전자상거래 업체에서도 뱅크사인을 이용할 수 있는 시스템과 수수료 체계를 갖출 계획이다.

현행 법령에 따르면 30만원 이상 전자상거래를 할 때 공인인증서를 의무적으로 사용해야 한다.

기존 공인인증서는 이르면 연내 폐지된다. 정부는 이와같은 내용의 `전자서명법 전부 개정안`을 3월 말 입법 예고했다. 이로써 민간 공인인증시장이 새롭게 열리게 됐다.

은행권은 기존 공인인증서가 폐지될 때까지 당분간 공인인증서와 뱅크사인을 병행해 사용할 방침이다.
공인인증서 대체 `인증서` 7월 나온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