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6일 가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2차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27일 오전 발표했다.

문 대통령은 발표문 낭독에 이은 기자들의 질문에 "4.27 판문점선언 후속이행과 북미정상회담을 앞둔 준비과정에서 약간의 여러운 사정들이 있었는데 그것을 불식시키고 판문점선언을 이행하기 위해 중요한 시점이라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정은 위원장이 만나자고 요청을 해 와 전격적으로 회담이 이뤄졌다. 그래서 언론에 미리 알리지 못했다"고 양해를 구했다.

문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의지가 확고하는 것을 어제 다시한번 피력했다"면서 "김 위원장이 불분명한 것은 비핵화를 할 경우 미국이 적대관계를 종식하고 체제안전을 보장하는 것에 신뢰할 수 있는가에 있다"고 말했다.

북미정상회담과 관련해서는 "북미 양국 간에 상대가 무엇을 원하고 있는지 인식하는 가운데 회담이 추진되고 있기 때문에 잘 되리라고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 "김정은은 한반도 비핵화 의지 확고"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