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익대 누드크로키 수업 몰래카메라 사건`에서 검찰과 경찰이 `불평등 수사`를 했다며 규탄하는 집회가 2주째 이어졌다.

포털사이트 다음의 `강남/홍대 성별에 따른 차별수사 검경 규탄시위` 카페를 통해 모인 여성 800여 명(경찰 추산)은 26일 오후 4시15분께 서울 청계천 한빛광장에서 모여 시위했다.

앞서 19일 서울 혜화역 인근에서 열린 성차별 수사 규탄 시위 당시 여성들이 붉은 계통의 옷을 입었던 것과는 달리 이날 참여 여성들은 대체로 검은색 옷을 갖춰 입고 마스크를 착용했다.

19일 시위는 1만2천여명(경찰 추산 1만 명)이 참석해 `여성`이라는 국내에서 단일 의제로 열린 사상 최대의 규모로 알려졌지만, 이날은 비교적 소규모로 시위가 시작됐다.

몰카를 비판하는 시위인 만큼 이날 취재진의 카메라는 엄격한 통제를 받았다. 특히 주최 측은 남성 기자들에게 시위 장소 안으로 들어가지 못하게 안내했다.

참가자들은 "가해자가 남성이면 미래 봐서 감형하고, 가해자가 여성이면 천하제일 악질인가", "남성 중심 차별수사 각성하고 규탄하라", "남의 불행 즐겨놓고 아닌 척 마 남자들아. 너희가 가해자다` 같은 구호를 외쳤다.
"남성이면 감형"..`홍대 몰카 차별수사` 규탄 여성 집회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