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나 일렉트릭, 아이오닉 일렉트릭, 수소전기차 넥쏘 등 전시
-롯데렌탈과 코나 일렉트릭 보급 업무 협약 맺어


현대자동차가 5회 제주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에 참가했다고 2일 밝혔다.

현대차, 제주국제전기차엑스포 참가


현대차는 이번 엑스포를 통해 제주 지역에 최초로 전기 SUV 코나 일렉트릭을 공개했다, 기존 판매 중인 아이오닉 일렉트릭 외에 올해 출시한 수소전기차 넥쏘 등도 전시했다. 여기에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 등 전기차 특화 서비스 알리기에 나섰다. 또, 이날 롯데렌탈과 코나 일렉트릭 보급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롯데렌탈은 코나 일렉트릭을 카셰어링과 장·단기 렌터카로 구매한다.

코나 일렉트릭은 64㎾h 배터리 기준 최장 406㎞의 주행가능거리를 확보했다. 한 번 충전으로 제주도 일주도로를 따라 2회 이상 돌 수 있다는 게 회사 설명이다. 배터리 충전 시간은 64㎾h 기준 급속 충전 시 54분(80% 충전, 100㎾급 충전기 사용 시), 완속 충전 시 9시간35분이 소요된다.

여기에 근거리 주행이 많은 이용자를 겨냥, 39.2㎾h 배터리를 탑재한 라이트 패키지도 내놨다. 해당 패키지는 1회 충전으로 254㎞ 주행 가능하며, 차 가격은 기본형 대비 350만원 저렴하다.

전기차 전용 서비스론 배터리 평생 보증, 전기차 전용 부품 10년/16만㎞ 무상 보증, 전국 2개 직영센터 및 80개 전기차 대응 블루핸즈 운영, 가정용 충전기 원스톱 컨설팅 서비스. 주행 중 배터리 잔량이 일정 수준 이하로 떨어지면 내비게이션 화면을 통해 가까운 충전소 검색 또는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를 선택할 수 있는 능동형 배터리 케어 서비스 등을 제공한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아이오닉 일렉트릭을 통해 친환경 시장을 선도해온 현대차가 올해 수소전기차 넥쏘, 코나 일렉트릭을 통해 친환경차의 대중화를 불러올 것"이라며 "1회 충전으로 406㎞ 주행이 가능하고 첨단 편의장치를 대폭 적용한 코나 일렉트릭을 제주도에 처음 선보이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안효문 기자 yomun@autotimes.co.kr

▶ 완성차업계, '디디추싱' 제휴 놓치면 밀려?
▶ 보쉬, 배출가스 90% 줄여 디젤 시대 이어간다
▶ 르노 클리오, "현대차 엑센트보다 푸조 208과 경쟁"
▶ 현대차, 신형 엑센트 출시...1,100만원대 엔트리 트림 추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